컨텐츠 바로가기

천수만 철새 먹이 주기 시작... '벌써 5만 마리 기러기류 찾아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화재청 지원으로 안정적 먹이 제공’

오마이뉴스

▲ 천수만에 철새들이 찾아오고 있는 가운데, 서산시가 이들을 위한 먹이를 제공했다. 이날 먹이는 볍씨 1톤이 제공됐다. ⓒ 김신환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충남 서산 천수만에 철새들이 찾아오고 있는 가운데 서산시가 이들을 위한 먹이를 제공했다. 지난 20일 시작된 철새 먹이 제공은 서산시가 매년 해오던 활동으로 철새들의 안정적인 월동을 위한 것이다.

이번 먹이 제공에는 서산버드랜드사업소와 동물병원을 운영하며 천수만을 지켜오고 있는 '천수만 지킴이' 김신환 원장이 함께했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는 매년 먹이를 살포하던 지역에서 벗어나 새로운 지역인 고북면 사기리에 볍씨1톤을 제공했다.

장소가 바뀐 이유에 대해 서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7천 개체 이상의 흑두리미가 천수만에 찾아와 먹이를 쪼아먹는 특성으로 먹이가 있던 농로가 무너졌었다"면서, "(이를 방지하고 철새의 안정적인 먹이 제공을 위해) 새로운 곳을 확보해 제공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마이뉴스

▲ 올해는 철새 먹이 제공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서산시에 따르면 2022년 흑두루미 보호를 위한 문화재청의 국비를 확보해 더욱 안정적으로 먹이 제공을 할 수 있게 됐다. ⓒ 김신환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겨울 철새들의 보호와 먹이 제공은 서산시, 김신환 원장, 시민단체 그리고 일부 시민들의 기부로 먹이를 공급해왔지만 철새들에게는 먹이가 늘 부족했다.

하지만 올해는 철새 먹이 제공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서산시에 따르면 2022년 흑두루미 보호를 위한 문화재청의 국비를 확보해 더욱 안정적으로 먹이 제공을 할 수 있게 된 것. 뿐만 아니라, 천수만을 찾는 흑두루미 보호를 위한 다양한 사업과 활동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에 따르면 올해 천수만에는 기러기류와 오리류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주말 한파와 함께 천연기념물 제201-2호 큰고니와 205-2호 노랑부리저어새가 확인되는 등 다양한 겨울 철새들의 개체수도 늘고 있다.
오마이뉴스

▲ 천수만에 철새들이 찾아오면서 볍씨 1톤이 먹이로 제공됐다. ⓒ 김신환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을을 지나 본격적으로 겨울로 접어들면 더 많은 겨울 철새들이 천수만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먹이 제공에 함께한 '천수만 지킴이' 김신환 원장은 22일 기자와 통화에서 "현재 기러기류가 5만 마리 이상 천수만을 찾아왔다"면서 "문화재청의 4천만 원 예산지원으로 (안정적으로) 먹이를 충분히 제공하면, 지난해보다 더 많은 철새들이 천수만에 머물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이날) 서산버드랜드와 철새 보호와 먹이 제공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며 "철새 보호를 위해서는 시민들의 참여가 중요하다"면서 많은 시민이 함께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서산버드랜드사업소는 철새 먹이 주기와 보호를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철새 보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사업소 차원의 철새 보호 활동을 지속해서 펼쳐나갈 계획이다.

신영근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