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형' 에스파 윈터, 관절 꺾기→휴대폰 성대모사…개인기 방출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에스파 윈터 / 사진=JTBC 아는 형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아는 형님' 그룹 에스파의 윈터가 형님학교에서 각종 개인기를 방출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블랙맘바'와 'Next Level에 이어 신곡 'Savage'까지 연달아 히트시킨 에스파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사전 녹화에서 형님 학교를 찾은 에스파는 등장과 동시에 에스파 히트곡 댄스 메들리를 선보여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카리나는 "'Next Level'이 잘 될 줄 알았다"며 이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풀어놨다.

윈터는 각종 개인기를 대방출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유연한 손목을 이용한 관절 꺾기부터 휴대폰 문자 알림 성대모사, 귀에 쏙쏙 들어오는 경상도 사투리까지 구사하며 '예능 포텐'을 터뜨렸다. 이어 지젤은 "머선 일이고?"를 다양한 외국어로 구사하는 언어 능력자 면모를 뽐냈지만, 예상치 못한 발음에 무너져 형님들을 폭소하게 했다.

2교시 '아형 장학 퀴즈'가 시작되자, 닝닝은 훌륭한 한국어 실력으로 팀원 강호동과 서장훈을 이끌며 우승후보로 급부상했다. 서장훈 역시 닝닝의 활약에 힘입어 열정 넘치게 정답을 외쳤는데, 윈터가 이에 맞서 차분하고 직설적인 공세를 펼쳐 명승부가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