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은 태양' 김지은 "정말 특별한 작품, 많이 배우고 크게 성장해" 종영 소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배우 김지은이 ‘검은태양’을 마무리하며 애틋한 종영 소감을 이야기했다.

MBC 금토극 ‘검은 태양’이 오늘(23일) 마지막 회를 앞둔 가운데, 배우 김지은이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김지은은 “1년 가까이 되는 시간을 ‘검은태양’과 함께 했는데, 마지막 촬영을 하고 나니 이제 끝이라는 게 실감이 난다”라며 “저에게 ‘검은태양’은 정말 특별한 작품이다. 첫 주연으로서 많이 부족했지만 예쁘게 봐주시고 세심하게 가르쳐 주신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 스태프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덕분에 많이 배우고 아픈 성장통도 느껴가며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라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검은태양’을 보며 함께 추리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시청자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유제이도 있었다. 다음에 또 좋은 작품,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다”라는 말을 끝으로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검은태양’에서 김지은은 진실을 찾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엘리트 요원 ‘유제이’로 새로운‘인생캐’를 경신했다. 그는 몸을 던지는 액션부터 극단을 오가는 감정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며 주연배우로서 발돋움한 김지은. 그런 그가 SBS 새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배우 김지은이 출연하는 MBC ‘검은 태양’ 최종회는 오늘(23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 HB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