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현근택 '소시오패스' 설전…자리까지 박차고 나갔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부인 강윤형 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소시오패스 경향을 보인다” 등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 이 후보 측 현근택 변호사(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와 원희룡 지사 간 설전이 벌어졌다. 두 사람은 언성을 높이며 말싸움을 하다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까지 했다.

원 전 지사와 현 변호사는 23일 오전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함께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진행자는 “청취자들이 원 지사 부인 발언과 관련한 질문을 많이 한다. 원 지사 본인과 의논하고 발언한 것이냐”며 원 지사에게 질문을 던졌다.

중앙일보

원희룡 전 제주지사 부인 강윤형 씨.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 의대 출신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윤형 씨는 지난 20일 대구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인 ‘관풍루’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에 대해 “‘야누스의 두 얼굴’이나 ‘지킬 앤드 하이드’라기 보다 소시오패스나 안티 소셜(antisocial, 반사회적) 경향을 보인다”고 발언했다.

원 전 지사는 “발언 자체를 상의한 것은 아니다. 다만 제주지사로 있을 때부터 이 지사와는 직접 접촉하며 많은 에피소드가 있었다. 그런 과정에서 특별한 일이 있을 때는 (아내와) 의견을 주고받았다. 나는 전문지식이 없으니 ‘(이 지사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고 아내와 얘기를 했다”며 “‘구체적인 검진도 하지 않고 어떻게 의견을 얘기하냐’고 하는데, 행동 패턴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정보를 취합해서 (의사가) 자신이 가진 전문적 소견에 비춰서 의견을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분명히 선포하는데, 아내와 결혼할 때 평생 어떤 경우에도 아내 편에 서기로 서약했다. 그렇기 때문에 아내의 발언도 전적으로 지지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같이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함께 방송에 출연한 김준우 변호사가 “전문가로서 의견을 얘기할 수는 있지만, 제3자가 볼 때는 영부인이 되려고 하시는 분이 상대방 진영의 리더에게 거친 언사를 하는 게 품격에 맞는지 의문이다. 의료진과 정치인 아내로서의 구분, 사리 분별이 부족하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지적했지만 원 전 지사는 “나도 소시오패스가 뭔지 잘 모르지만, (소시오패스는) 남이 느끼는 고통에 상대적으로 감도가 떨어져서 다른 사람 상처에 무감각할 수 있다. 본인이 자각하고 있으면 전문가 입장에서 볼 때 치유나 행동 개선이 쉬운데, 전문가적 입장에서 볼 땐 쉽지 않은 유형에 속한다”라며 이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현근택 변호사는 “공식적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으신 것 같다”며 “이 부분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사실(유포)에도 해당하고 분명히 민사상 불법행위다.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공식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분명히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 우리는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거다. 상대 당 후보로 확정된 분에게 소시오패스 등의 발언을 하는 것은 인신공격이다. 공개적으로 사과하시라”고 질타했다. 하지만 원 전 지사는 “사과를 왜 하나”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원 전 지사는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신다면 어떤 형사처벌도 감내하겠다. 언제든 응하겠고, 이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고 응수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원 전 지사와 현 변호사는 언성을 높이며 말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서로의 말을 끊기도 했다. 원 전 지사와 현 변호사는 “법적 조치 하시라니까요” “왜 의견을 말 못하게 해요” “왜 성질을 내세요” “이재명 변호사가 직접 법적 조치 하라고 하세요”라며 설전을 이어갔다. 진행자가 “그만하자”며 중재를 시도했지만 싸움은 더 격해졌다.

급기야 현 변호사는 먼저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원 전 지사는 “나는 내 아내가 허위를 얘기할 사람이 아니라고 믿는다. 내가 책임진다. 내 아내도 못 지키는 사람이 무슨 나라를 지키냐. 내 아내의 명예를 허위라고 몰고 갈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진행자가 중재를 시도하자 원 전 지사는 “나도 쿨다운(진정)한 상태에서 쉬었다가 하겠다”며 자리를 떠났다.

진행자인 허일후 아나운서는 “출연자들끼리 격해져서 청취자 여러분 중 불편함 느끼신 분이 계신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