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볼드윈, 촬영감독 사망에 "가슴 찢어져"…총기 규제론 부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멕시코서 영화촬영 중 공포탄 아닌 실탄 발사…여성 스태프 숨져

이소룡 아들 유족 '동병상련'에 애도…"총기 안전 강화해야" 여론도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22일(현지시간) 영화 촬영 중 발사한 소품 총에 현장 스태프가 숨진 데 "가슴이 찢어진다"며 충격과 슬픔을 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볼드윈은 이날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번 사건이 어떻게 일어났는지 규명하기 위해 당국에 전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허친스의 목숨을 앗아간 비극적 사고에 대한 충격과 슬픔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