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리산' 전지현, 거센 비 뚫고 찾아낸 하늘색 가방 정체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지리산에 조난자가 발생, 첫 회부터 긴박한 구조 활동을 예감케 하고 있다.

오늘(23일)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둔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위급 조난사건이 발생한 듯 레인저들 사이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먼저 수색 관련된 내용이 빼곡하게 적힌 화이트보드 앞에 선 서이강의 표정에서 사태의 심각성이 인지된다.

이어 앞서 서이강을 통해 미루어 짐작 가능했던 바, 험난한 수색이 펼쳐져 심박수를 높인다. 곧 비가 쏟아질 것 같은 짙은 먹구름 속 가파른 계단을 위태롭게 내려가는 서이강과 강현조의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숨을 죽일 수밖에 없다.

더불어 비에 젖은 채 조난자 색출 작업에 매진하고 있는 강현조의 어두운 얼굴이 수색에 대한 걱정을 더한다. 여기에 앞도 분간키 어려운 폭우 속에서 서이강이 쥔 하늘색 가방에 관심이 모인다. 뿐만 아니라 분소에서 모든 상황을 빠르게 판단하고 지휘하는 조대진(성동일 분)에게도 짙은 수심이 읽혀 더욱 구조의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터. 서이강이 찾아낸 가방이 실종자를 찾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어떤 희생도 치르지 않고 무사귀환을 바라는 시청자들의 염원도 모이고 있다.

이처럼 '지리산'은 첫 회부터 매순간 생명을 살리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국립공원 레인저들의 험난한 일상을 예고한다. 누군가에게는 일생 한 번의 일이 일상처럼 반복되는 레인저의 삶을 보여줄 스토리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2021년 모두가 기다려온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의 첫 여정은 오늘(23일) 밤 9시에 시작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