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헬로트로트’, 국내 최정상 작곡 및 작사가도 시선 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헬로트로트’를 향한 아티스트들과 국내 최정상 작곡 및 작사가들의 응원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6시 MBN ‘헬로트로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한혜진을 비롯한 박구윤, 신유, 윤서령의 응원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박구윤은 “K-트로트만의 짙은 감성과 진한 감동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고 한다. 여러분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응원의 힘을 보탰고, 신유는 “트로트가 미국 빌보드 차트에 올라 더 큰 인기를 실감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 열풍의 주역이 ‘헬로트로트’가 될 거라 믿는다”라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혜진 역시 “한국을 휩쓴 트로트가 이제 전 세계를 휩쓸 준비를 하고 있다니 정말 기대가 된다. ‘헬로트로트’를 통해 한국의 트로트가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매일경제

사진=‘헬로트로트’ 응원 영상 캡처


윤서령은 “BTS 선배님들이 K-POP으로 빌보드에 이름을 올린 것처럼 우리 트로트를 빌보드에 이름을 남기고 싶다. ‘헬로트로트’ 우승자 분이 그 꿈을 이루어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전세계에 K-트로트 열풍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최정상 작곡가 및 작사가들의 응원 물결도 이어졌다. 먼저 더크로스의 히트곡 ‘Don't Cry’와 ‘당신을 위하여’를 작곡한 이시하는 “새로운 한류스타의 탄생을 응원한다”고 전했고,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OST ‘약속’ 작곡가 이성만은 “국가대표 K-트로트 예비 선수들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라며 응원했다.

여기에 드라마 겨울연가 OST 작곡가 김지환을 비롯해 영탁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작곡가 구희상, 소찬휘 ‘현명한 선택’ 작곡가 곽영준, 변진섭 ‘홀로 된다는 것’ 작사가 지예, 송가인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작곡가 최고야,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OST 작사가 김명서, 그룹 쿨과 젝스키스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장대성이 응원의 힘을 보태며 폭발적인 기대를 모았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