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학복 입고 사고 현장 나오는 소방 관계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포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3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동 데이터허브센터에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가 발생해 2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중 2명은 병원 이송 중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학복을 착용한 중앙 119 구조대원들이 사고 현장에 대한 추가 수색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2021.10.23

hi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