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애인 구역에 상습 주차한 학원 차량, 신고했다가 봉변 당했습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한 학원차량 신고했다가 봉변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작성자 A씨는 1층과 2층에 상가가 있는 주상복합 아파트에 살고 있다며 “현재 주차장 분쟁으로 인해 상가운영자, 상가손님, 아파트 입주민의 차량이 모두 섞여 뒤죽박죽인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중 학원 차량이 가장 빌런(악당)”이라며 “장애인 주차구역 상습 주차, 길막 상습, 신호위반 상습, 난폭운전 상습 등 입주민들이 여간 불편해 하는 것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그러던 중 그는 장애인 구역에 주차한 학원차를 마주해 신고 하기 위해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그 때 학원 차량의 운전자도 A씨를 찍었다.

A씨는 “사진을 찍자마자 운전기사가 튀어나와 소리를 질렀고, 제가 무시하고 이동하자 팔과 옷을 붙잡고 몸으로 밀치면서 길을 막기 시작했다”며 “그 때 학원 학부모들도 동조하며 ‘왜 찍냐, 지워라!’라며 운전자의 편을 들더라”고 전했다.

이후 그들은 아파트 공동현관문을 지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A씨의 집 앞까지 쫓아왔다며 따라오지 말라는 A씨의 경고에도 그들은 사진을 지우라고 협박, 욕을 하고 밀치며 팔과 옷을 잡아당겼다고 밝혔다.

이후 집에 들어간 A씨는 “해당 학원에 전화해 번호를 남겼더니 몇 분 후 학원 원장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전화가 왔다”면서 “(원장은)‘우리 직원 폭행했냐’고 소리를 지르며 찾아가겠으니 집주소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A씨가 바로 경찰에 신고하자 학원 측도 맞서서 신고했다며 A씨는 “CCTV를 확인하기 위해 내려갔더니 학원 원장이 서있었고 저를 보자마자 뭐라 뭐라 말하더라”면서 “사는 동과 호수, 전화번호, 집 비밀번호까지 졸지에 노출돼 불안하고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도움을 주려는 주민들과 아파트 앞에서 이 상황에 대해 토론하는데, 아까 저를 밀치고 잡아 챈 그 운전기사가 한쪽 눈을 아프다는 듯 찡그리고 머리를 붙잡으며 나타났다”며 “경찰 앞에서 원장은 어른을 때렸다며 소설을 쓰고, 운전기사는 벽돌로 머리를 맞은 것 마냥 연기하고…학원이 연기학원인가 보다”고 지적했다.

이어 A씨는 학원 원장이 출동한 경찰에게 “장애인구역에 주차할만한 이유가 있었다”며 “자기는 입주민이고 동시에 상가도 임대 중인데, 어디든 주차하면 어떠냐”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한 학원 원장은 다른 입주민과도 마찰이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학원을 운영하는 자가 어찌 저런 마인드를 가질 수 있으며, 아이들이 타고 다니는 차를 운전하는 자가 저따위인데도 오히려 부추기고 저런 태도로 일관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학원 앞에 서있던 학부모들도 장애인 구역에 주차한 걸 잘못이라 보지 않고 ‘우리 애가 타야 하는데 주차 좀 하면 어때?’라는 저 마인드도 이해가 안 간다”며 분노했다.

현재 A씨는 양팔에 깁스와 목 보호대를 하게 됐다. A씨는 “왼쪽 어깨랑 목이 90도로 움직이지 않아 엑스레이를 찍고 MRI 촬영까지 해보니 어깨에 물인지 피가 차있다고 한다”며 “오른쪽 팔에 멍과 염좌가 생겼고 팔이 계속 부어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원장이)대뜸 전화로 ‘진단서 끊었다. 같은 동네 사는데 얼굴 붉히지 말고 합의하라’는 취지로 말을 하는데 ‘싫다’고 하니 ‘알겠다’하고 바로 끊더라”며 “어디 한번 갈 데 까지 가보자”며 단호한 입장을 표했다.

한편 장애인주차구역은 장애인사용자동차등표지를 발급 받은 경우에만 이용이 가능하다. 이를 어기고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하거나 주차가능표지를 부착했더라도 보행상 장애인이 탑승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되며 장애인주차구역 내 물건을 방치하거나 진입로를 가로막는 등 주차를 방해하는 행위를 할 경우 과태료 50만원이 부과된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