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우영,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성공…카타르 에미르컵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정우영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카타르 무대에서 뛰는 정우영(알 사드)이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득점을 올려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알 사드는 2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미르컵 결승에서 알 라얀을 승부차기 끝에 5-4로 제압했다.

아미르컵은 오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쓰일 경기장 중 하나인 알투마마 스타디움의 개장을 기념해 열렸다.

알 사드는 알 라얀과 1-1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승리를 따냈다.

알 라얀의 쇼자 칼리자데의 슈팅이 알 사드의 골키퍼 사드 알 시브에게 막혔고, 마지막 키커로 나선 정우영의 슈팅이 골망을 갈라 5-4로 알 사드의 우승이 확정됐다.

한편 카타르는 오는 11월 30일부터 12월 18일까지 FIFA 아랍컵을 개최하고, 2022년 월드컵을 치를 예정이다.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는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이 펼쳐진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