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재썰] K-게임이 욕을 듣는 이유…이런 게임은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큰 게임 회사 3곳 넥슨·넷마블·엔씨, '3N'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나라 게임을 상징하는 기업이기도 하지만 가장 원성을 사고 있는 기업이기도 하죠. 게이머들은 그 이유를 '공정'에 두고 있습니다.

이번 취재썰에서는 스포츠문화부 정재우 기자가 출연합니다. 한국 게임은 앞으로 어떻게 되는 걸까? 한 사람의 게이머로서 어떤 인식들을 각 세대들이 갖고 있는지 취재했습니다.

정재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