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폴트 위기' 중국 헝다, 전기차 위주 사업 재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향후 10년 전기차 투자

부동산 사업은 축소

헤럴드경제

21일 중국 헝다 그룹이 베이징에 세운 아파트 단지 앞으로 한 여성 주민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300조원이 넘는 부채로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빠진 중국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이 전기차 사업을 중심으로 전면적 사업 재편에 돌입한다. 중국 정부가 주택 가격 안정 차원에서 자국 부동산 산업을 억제하고 나선 가운데, 주력인 부동산 사업을 지금 같은 규모로 계속 유지하기는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해석이다.

중국 관영 증권시보는 22일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이날 밤 쉬자인(許家印) 헝다 회장이 회사 내부 회의에서 부동산 사업 축소를 골자로 한 회사 사업 재편 방향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쉬 회장은 부동산 사업 규모를 대폭 축소할 것이라면서 작년 7000억 위안(약 129조원)이던 부동산 사업 매출이 10년 이내에 2000억 위안(약 36조9000억원) 수준으로 70%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를 통해 향후 10년 안에 헝다를 전기차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회사로 변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중국 매체들은 헝다가 전기차 사업을 갓 시작한 샤오미(小米)에 헝다차를 파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쉬 회장의 이번 발언은 헝다가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자회사인 헝다차를 매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뜻을 시사한 것이다.

지난 2019년 설립된 헝다차에는 작년 말까지 474억 위안(약 8조8000억원)이 투입됐지만 회사는 아직 단 한 대의 자동차도 생산하지 못하고 있다.

헝다의 류융줘(劉永灼) 총재는 최근 행사에서 내년 초부터 톈진(天津) 공장에서 처음으로 전기차를 출하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쉬 회장은 향후 완공된 부동산 상품만을 파는 후분양 방식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역시 한국처럼 주택 완공 전 상품을 분양해 자금을 미리 확보는 게 일반적이지만, 파산 위기가 불거진 상황에서 불확실성을 감수하고 헝다의 선분양 주택을 사려고 하는 고객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앞서 헝다는 23일 지급 유예기간 종료를 앞둔 지난 21일 8350만 달러(약 985억원)의 달러화 채권 이자를 가까스로 상환하면서 일단 공식 디폴트 위기를 모면했다.

하지만 자금난으로 헝다의 대부분 건설 사업이 중단된 상황에서 갚아야 할 빚이 계속 존재해, 헝다의 유동성 위기는 근본적으로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heral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