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SNS는 복어 요리, 아무나 하면 사람 죽는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전남 순천시 순천팔마종합운동장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열린 전남도당 당협위원장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내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SNS 사과 사진' 논란을 두고 캠프를 점검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22일) 이 대표는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근본적으로 공보에 있어서 굉장히 허점들이 노출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SNS에 대해 "제가 하면서도 느끼지만 굳이 음식에 비유하자면 복요리와 비슷하다"며 "복요리 자격증이 있는 사람이 복을 썰어야 되는 거지 아무나 복 들고 맛있는 생선이다 이러고 다니면 사람 죽는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걸 어떻게 잘 뜯고 삶고 하는지를 잘 아는 사람이 다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자정쯤 윤 전 총장 반려견 인스타그램에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씨 관련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고 말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습니다.

이를 두고 '국민을 개 취급하는 것이냐'는 비판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 측은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습니다.

JTBC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씨와 관련한 발언에 ″송구하다″고 말한 뒤 윤 전 총장 반려견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 대표는 "윤 후보 측 SNS를 보면 가끔 걱정된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윤 전 총장 SNS를 보면) 메시지마다 하는 사람이 너무 달라 보인다"며 "아주 공식적인 메시지도 가끔 나오고 또 이번 같이 아주 가벼운 의미의 메시지도 나오는데 SNS상 자아라는 것은 자신의 세컨드 라이프다. 너무 혼란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SNS 메시지는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시각을 드러내는 것"이라며 "제가 비단 주머니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사과 사진 등 윤 전 총장 메시지를) 기획한 사람이 국민을 낮춰본다든지 그런 시각이 있다면 우려스러운 일"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또 '전두환 씨가 정치를 잘했다고 보는 분도 많다'는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해프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 후보는 5·18과 12·12 군사쿠데타는 명백하게 잘못됐고 그 외의 부분에서 이런 것들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한 것"이라며 "지금까지 호남에 상처 준 발언과는 궤가 완전히 다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통 살인만 빼고 사람이 괜찮다는 말을 안 하지 않냐. 국민의힘이 역사적 비극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굉장히 엄중하게 생각한다"며 "윤 후보가 애초에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임의 중요성을 얘기하다가 전두환도 잘한 게 있다고 돼서 곤란을 겪고 있는 것"이라며 "표현상에는 굉장히 부적절한 표현이고 효율적이지도 못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