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SNS는 복요리, 아무나 하면 죽어…尹 캠프 개편해야”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당내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소셜미디어(SNS)에 이른바 '반려견 사과'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캠프를 반드시 재점검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캠프가 근본적으로 공보에 있어 굉장한 허점을 노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측 SNS를 보면 걱정이 된다. 메시지마다 글을 작성하는 사람이 너무 달라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대표는 정치인의 SNS 활동을 '복요리'에 비유하면서 "복요리 자격증이 있는 사람이 복을 썰어야지 아무나 복 들고 맛있는 생선이라고 하면 사람이 죽는다"고 비유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굉장히 이른 시점에 잘못됐다는 걸 인지했기 때문에 정정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면서도 사고가 재발하지 않으려면 캠프를 다시 점검해봐야 한다고 거듭 조언했다.

이 대표는 "결코 설계자 입장에서 국민의 마음을 조종하겠다는 생각으로 SNS를 하면 안 된다. SNS는 허심탄회하게 시각을 드러내면 되는데 선거판에서는 이상한 기획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가 누가 되든 SNS로 혼란이 일어나는 일이 없도록, '비단주머니'를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유감표명을 했지만 이후 윤 전 총장 소셜미디어에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도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냐”는 반응이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대선경선 두 번째 TV 맞수토론에서 “국민이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때에 올라간 거에 대해선 제가 챙기지 못한 탓이다. 사과드린다. (캠프 직원이)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걸 얘기해주고 (내가) 승인했으니 여기와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라고 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