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출규제 비웃는 '현금 부자'…강남3구·마용성 줄줄이 '신고가' 행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금융당국의 대출규제로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한풀 꺾였지만 인기 지역으로 꼽히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은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정비사업 개발 호재와 공급 부족으로 집값이 더 오를 것을 예상한 현금부자들이 이들 지역의 매물을 사들이고 있어서다. 매매 거래는 대부분 신고가로 이뤄지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10.22 ymh7536@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전국 아파트값 한풀 꺾였지만…강남3구‧마용성 '고공행진'

23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0월 셋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18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전주 대비 0.30%를 기록했다. 상승폭은 전주(0.32%)보다 0.02%포인트(p) 축소됐다.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 9월 둘째주(0.40%) 이후 점차 하락세다. 특히 경기와 인천의 상승폭 둔화가 컸다. 경기는 지난주 0.39%에서 이번주 0.35%로, 인천은 지난주 0.42%에서 이번주 0.40%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반면 강남3구는 상승폭을 확대하며 '강남불패' 분위기를 유지했다. 서초구는 지난주 0.21%에서 이번주 0.23%로 상승률이 높아졌고, 강남구 역시 0.23%에서 0.24%로 상승폭을 키웠다. 송파구의 경우 잠실과 신천동 위주로 집값이 오르며 0.22%에서 0.25%로 오름폭이 가팔라졌다.

마용성 역시 상승세다. 용산구는 전주 대비 0.02%p 상승한 0.28%을 기록했다. 마포구는 지난주 0.26%에서 이번주 0.27%로 상승했다. 성동구만 전주 대비 0.01%p 줄어든 0.07%로 집계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10.22 ymh7536@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강남불패' 이어가는 강남3구

서울과 경기, 인천 등 매맷값 상승세는 소폭 꺾인 반면 강남3구와 마용성 일대 아파트는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강남3구 일대에서는 여전히 최고가 거래가 상당수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 8차 전용면적 210.1㎡는 지난달 23일 72억원에 거래되면서 단지 내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압구정 현대 2차 전용 160㎡는 지난달 2일 58억원에 팔렸다. 직전 거래인 지난해 12월 43억원보다 15억원 상승했다.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1차 55평형(전용 137㎡)은 36억 8000만원에 거래됐다. 동일 면적은 3개월 사이 8억여원 뛰었다.

송파구와 서초구 역시 신고가 행진이다. 송파구 잠실엘스 전용면적 84㎡는 지난 8일 26억원에 매매계약 됐는데, 한 달 새 1억원이 오른 가격이다. 이 아파트의 전용 59㎡도 최근 한 달 새 1억원이 오르며 21억9000만원에 최고가를 다시 썼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244.6㎡는 지난 8월 65억원의 최고가에 거래됐다. 반포동 반포써밋 전용면적 59.92㎡는 이달 2일 26억5000만원에 손바뀜됐다. 해당 평형은 지난 8월 23억5000만원에 거래된 이후 두 달 사이에 3억원 정도 상승했다.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전용 78.5㎡도 지난 19일 37억5000만원에 신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4개월 전보다 3억5000만원 높은 가격이다.

잠원동 인근 V공인중개 사무소 대표는 "아크로리버뷰신반포와 반포써밋 등 인기 단지 매매가격은 대출 상한선인 15억원을 이미 넘었기 때문에 정부의 대출 규제와 무관한 현금 부자들이 사드리고 있다"며 "실거주 목적보다는 투자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매매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 현금부자, 국민평형‧초고가 매물 사드려

마용성 역시 국민평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 아파트들이 연이 신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마포구 대흥동 신촌그랑자이 전용 84㎡는 20억원에 거래되면서 이전 신고가(18억6000만원)를 다시 썼다. 용강동 e편한세상마포리버파크 84㎡는 21억원에 손바뀜됐다. 이는 이전 신고가(19억2000만원)보다 1억8000만원 올랐다.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19억4500만원에 거래되면서 이전 신고가(18억9800만원)보다 3700만원 뛰었다.

용산구는 한남동 고급빌라 단지에서 신고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 268㎡가 지난달 9일 108억원에 거래되며 100억원을 넘긴 것이다.

용산구 한남동 고급빌라 '르가든더메인한남' 228.34㎡도 지난달 15일 97억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한남더힐' 208㎡는 지난 9월 직전 최고가보다 8억원 오른 68억원에 거래되었다. 또한 한남동 초고가 아파트 '나인원한남' 전용 206㎡는 지난 7월 72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서도 신고가 거래가 나왔다. 서울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전용 241㎡는 지난달 29일 84억 5000만원에 거래되었다. 이는 1년 만에 무려 30억원 오른 가격으로 고가 지역의 꺾이지 않는 매수 심리를 보여준다.

전문가들은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가격을 떠받치면서 강남3구와 마용성 등의 아파트 매맷값이 상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풍부한 자금력을 갖춘 현금부자들이 강남3구와 마용성의 아파트값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이 같은 흐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