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욕증시, 기술 기업 실적 우려 속 혼조...다우 0.2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증시는 기술 기업들의 실적 우려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인플레이션 발언에 혼조세를 보였다.

22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3.94p(0.21%) 오른 3만5677.02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88p(0.11%) 하락한 4544.9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5.50p(0.82%) 하락한 1만5090.2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날 사상 최고치로 마감한 데 따른 차익실현 매물과 주요 기술주의 약세 등에 하락했으나 다우지수는 최고치로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스냅 등의 주가가 크게 밀린 가운데 관련 소셜미디어 기업들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기술 기업의 실적, 파월 연준 의장의 인플레이션 관련 발언 등을 주시했다.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스냅의 주가는 애플의 사생활 보호 규정의 변화로 회사가 광고 수익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밝히면서 26% 이상 폭락했다. 이에 따라 광고 수익에 의존하는 페이스북, 트위터, 알파벳 등 기술 기업들의 주가가 동반 하락했다.

인텔의 주가도 매출이 예상치를 밑돌았다는 소식 이후 10% 이상 하락했다. 인텔은 매출이 부진한 것은 공급망 차질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의 주가는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5% 이상 상승했다.

테슬라 주가는 실적 호조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장중 910달러까지 올랐다. 시가총액도 88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날 주가는 1.7% 상승세로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체 소셜미디어를 출시하기로 한 가운데 해당 소셜미디어와 합병이 예정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디지털월드애퀴지션'(DWAC)의 가격이 전날 400% 폭등한 데 이어 이날도 100% 이상 폭등했다. DWAC의 거래는 변동성 확대로 장중에 여러 차례 중단됐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공급망 제약과 높은 인플레이션이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가 내년까지 충분히 지속될 것 같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 위험이 지속해서 더 높게 움직이는 것을 본다면 우리는 확실히 물가 안정을 유지하고, 완전 고용 목표를 고려해 우리의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이 눈에 띄게 상승하고 있지만 금리 인상은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 총재는 일부 인플레이션 수치는 깜짝 놀랄 수준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지금까지 인플레이션 급등은 팬데믹이 주도해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