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유엔 북한인권 보고관 "대북제재 완화 검토해야...'인도적 지원에 걸림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대북 인도적 지원에 악영향을 주는 대북 제재들의 부분적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2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본부에서 기자 회견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인도적 지원 및 북한 주민들의 생계에 걸림돌이 되는 대북 제재들을 검토해 부분적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RFA에 따르면 퀸타나 보고관은 사회적, 인도적 및 문화적 문제를 다루는 유엔총회 제 3위원회에 제출한 북한인권보고서를 설명하며 코로나 19 상황에서 "북한 주민들이 굶주림과 코로나19,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대북제재위가 제재에 의도치 않은 해로운 영향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 주민들이 생계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미사일 발사를 계속하고 더 넓은 영역에서 군비 경쟁으로 방향을 틀고 있습니다"면서 "이는 제재 체제의 모순적인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귄타나 보고관은 북한 당국에 국제사회와 관계를 맺고 인권 문제를 해결하는 접근법을 권고하며,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한반도의 오랜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조치들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또 고립된 북한은 북한 주민 인권 문제를 포함해 일본인 납북자 및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지연시킨다면서 "대화 분위기 및 실제 소통 그리고 관여가 없이는 인권 문제 해결에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핌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