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춘기 남학생 다니는데"…독서실서 레깅스 주의받은 재수생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는 사진./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서실에 사춘기 남학생들이 있다며 관리자로부터 레깅스 차림으로 오지 말라는 주의를 받았다는 재수생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춘기 남학생들 있다고 독서실에 레깅스 입고 오지 말래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재수 중인 20살 여성이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20살 되고 재수하면서 운동하고 독서실 가는 일상이 대부분"이라며 "아침에 레깅스에 모자가 달린 티셔츠나 골반까지 덮는 긴 티셔츠를 입고 독서실에서 공부하다가, 헬스장 가서 바로 운동하고 집에 온다"고 밝혔다.

이어 "옷 갈아입기 귀찮기도 하고 코로나 때문에 헬스장에서도 옷을 대여해주지 않는다"며 "그런데 오늘 독서실 관리하시는 60대 아주머니가 대뜸 저를 부르더니 '옷이 너무 민망하니까 다른 걸 입고 다녀라'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A씨는 "긴 티셔츠로 안 민망하게 잘 가리고 다닌다"고 설명했지만, 관리자로부터 "그래도 민망하다. 사춘기 남학생들도 다니는데 아가씨를 보면 무슨 생각하겠냐. 좀 조심해라"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A씨는 "어이가 없어서 대판 싸웠다. 대화가 안 돼서 (독서실 비용을) 환불해달라고 연락했는데 끝까지 사과는 안 하시더라"며 "레깅스가 야한 옷도 아닌데 제가 이상한 거냐. 사춘기 남학생들과 레깅스는 무슨 관계냐"고 물었다.

머니투데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공개된 메신저 대화 캡처본에서 A씨는 독서실 관리자에게 "환불해달라. 교복 치마 짧게 줄이고 다니는 학생들에게도 그렇게 말씀하시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관리자는 "학생들은 어리고 A씨는 아가씨인데 쫄바지를 입고 다녀서 그런 것"이라며 "환불은 해주겠다. 화가 난 거면 마음 풀어라"고 답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좀 민망할 순 있지만 잘 가리고 다녔다는데 뭐가 문제지", "레깅스 편하기만 한데. 운동복이지 야한 옷 아니다", "남성이 딱 붙는 바지 입고 왔어도 주의주는 건 마찬가지였을 듯", "남학생들이 수군대는 걸 아주머니가 들으신 거 아닐까" 등의 의견을 남겼다.

최근 국내 레깅스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레깅스 논란'도 지속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로 의류 시장 전체 매출이 전반적으로 감소했음에도, 국내 레깅스 매출은 오히려 늘어났다. 지난해 기준 전년도(2019년) 7527억원보다 93억원 증가한 7620억원을 기록했다. 업계에선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3위 규모로 추정하고 있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