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춘기 男 무슨생각 하겠나"… 독서실에 '레깅스' 입고갔다가 받은 경고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독서실 주인으로부터 사춘기 남학생들이 있다며 레깅스 차림으로 오지 말라고 주의를 받은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춘기 남학생들 있다고 독서실에 레깅스 입고 오지 말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재수 중인 20살 여성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는 "재수하면서 운동하고 독서실가는 게 대부분이라 아침에 레깅스에 후드가 달린 티셔츠나 후드집업, 혹은 골반까지 덮는 긴 맨투맨 티를 입고 독서실에서 공부하다가 헬스장에 가서 바로 운동하고 집에 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연히 독서실을 먼저가니 옷 갈아입기 귀찮기도 하고 코로나19 때문에 헬스장에서 대여용 옷을 안 주기도 (해서 레깅스를 입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레깅스 차림으로 독서실을 다니면서 독서실 주인으로부터 경고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오늘 독서실 관리하시는 60대 초반의 주인 아주머니가 대뜸 저를 부르더니 '옷이 너무 민망하니 다른 거 입고 다녀라'라고 하시더라"며 "그래서 긴 티셔츠로 안 민망하게 잘 가리고 다닌다고 했지만, '그래도 민망하다. 사춘기 남학생들도 왔다갔다 하는데 아가씨보면 무슨 생각하겠냐. 좀 조심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너무 어이없어서 대판 싸웠다"며 "대체 레깅스가 야한 옷도 아니고 잘 (가리고) 다니는데 제가 이상한걸까요?"라며 독서실 주인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캡처화면에서 A씨는 독서실 주인에게 "그쪽 말씀대로라면 교복 치마 줄이고 다니는 학생들한테도 다 그렇게 이상한 사람 취급하시면서 말씀하시냐. 제가 레깅스 입는 거랑 사춘기 남학생들이랑 무슨 관계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사춘기 남학생들이 예비 성범죄자라는 소리냐", "잘 가리고 다녔다는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처신 잘 하는데도 민망하다거나 이상한 생각 하는 것들은 일상생활 가능하냐", "독서실 가는데 무슨 옷을 입든 무슨 상관이냐" 등의 의견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독서실에 그거 입고 가는 건 좀 문제 있는 거 아니냐", "보기 좀 민망할 때가 있다", "그냥 츄리닝 입으면 안되냐"라고 반응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