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비스? 쓰레기? 회 1인분에 딸려온 생선대가리 11개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횟집에서 회를 주문하며 서비스로 매운탕 거리를 요청했으나 생선 머리만 잔뜩 보내 불쾌했다고 밝힌 한 네티즌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엔 배달 앱을 통해 광어회를 주문한 고객이 남긴 리뷰가 캡처돼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1만5000원짜리 광어회 1인분을 시키면서 매운탕 거리도 준다길래 달라고 했더니 오늘 회 뜨고 남은 버릴 것 다 모아서 함께 보냈다”며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엔 횟집 측이 매운탕 거리로 보낸 생선 머리가 잔뜩 담겨 있었다.

A씨는 “기분이 상당히 안 좋다. 광어 대가리 7개, 방어 대가리, 3개 우럭 대가리, 1개 나머지 광어 잡뼈를 보냈다. 광어 1인분 혼술(혼자 마시는 술)에 매운탕 20인분 어치를 주나”라며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이딴 식으로 하냐. 주문한 회까지 모두 들고 음식물 쓰레기장으로 간다”고 불쾌감을 표했다.

이에 횟집 사장은 직접 답글을 남기고 “혼술 하시는 지는 몰랐다. 뼈는 집에 어른들이 계시면 좋아하셔서 많이 드린 거다.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양해를 구했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선 의견이 갈렸다. “가게에서 선을 넘었다”, “머리만 몇 개를 보낸 거냐”며 글쓴이에 공감한 이들이 있는가 하면, “원래 저게 진국이다”, “많이 챙겨줘도 뭐라 한다”며 횟집 측을 옹호한 의견도 있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