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위 대구편입’ 주민 1만359명 서명… 행안부·국무총리실 전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경북 군위군 관계자가 대구 편입을 촉구하는 주민 서명을 행정안전부에 전달하고 있다. 군위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군위군이 대구 편입을 촉구하는 주민 서명을 행정안전부와 국무총리실에 전달했다.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군위군 대구 편입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1만1359명이 참여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된 서명운동은 군위군 전체 유권자(2만2829명)의 과반을 넘겼다. 추진위는 행안부와 국무총리실에 서명운동 결과를 전달했다.

박한배 추진위 관계자는 “군위군 대구 편입을 연내에 마무리하기 위해 주민이 하나 된 힘을 보여줬다”며 “행안부와 국회에서 조속히 관련 절차를 마무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15일 경북도는 군위군 대구 편입에 대한 경북도의회의 ‘찬성 의견’을 행안부에 제출했다.

군위군의 대구 편입은 그간 우여곡절이 많았다. 지난달 2일 경북도의회는 제325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군위군의 대구 편입 안건을 상정했다. 찬성과 반대를 동시에 묻는 방식으로 무기명투표로 진행했는데 모두 부결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경북도는 다시 경북도의회의 의견 청취 절차를 거쳤다. 경북도의회는 지난 14일 제326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군위군 대구 편입에 대한 찬반을 묻는 안건의 개표 결과 과반이 찬성표를 던졌다.

행안부가 법률안 입안과 입법 예고, 법제처 법안 심사, 차관·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법률안을 제출하면 국회는 입법 절차를 밟는다.

군위=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