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소니 대신 유니버설뮤직과 계약…새로운 장 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BTS, 유니버설뮤직과 미국 등 마케팅·유통 계약"

이데일리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세계적인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유니버설뮤직과 새로 손을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소속사인 하이브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BTS가 미국 시장을 비롯한 여러 지역의 마케팅·유통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전해지지 않았다.

BTS는 그동안 소니 계열사인 컬럼비아 레코즈와 미국 등지에서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함께 해 왔다. BTS 음악의 유통은 소니 자회사인 오차드가 맡아 왔다. 그런데 이번에 소니와 갈라서는 대신 유니버설뮤직과 협력하게 된 것이다.

유니버설뮤직은 비틀스, 레이디가가, 드레이크 등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음반 레이블로 유명하다. 유니버설뮤직은 이미 하이브와 수차례 협력했던 회사라고 WSJ은 전했다.

하이브는 WSJ에 “소니와 함께 보낸 시간에 매우 감사한다”며 “유니버설과 함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