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경선 보름 만에 '명낙회동'…24일 서울 종로 유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지사직 사퇴 일정 발표 후 양측 협의 급물살

이재명, 이낙연 찾아가는 모양새 갖춰 종로로 선택

뉴스1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오른쪽)와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2021.10.10/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간 이른바 '명낙회동'이 오는 24일 서울 종로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 측 핵심관계자는 2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24일 서울 종로구에서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회동하는 것이 유력하다"고 밝혔다.

예정대로 회동이 성사될 경우, 두 사람은 지난 10일 당내 경선 종료 후 약 보름 만에 대면하게 된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당내 경선 종료 후 후보직을 중도 사퇴한 김두관·정세균 후보의 무효표 처리 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이후 이 전 대표가 지난 13일 민주당 당무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이면서 경선 승복 선언을 했지만, 이 후보의 두 차례에 걸친 국정감사와 도지사직 유지 문제와 맞물리면서 회동이 지연됐다.

하지만 지난 20일 국감 기간에 이 후보가 이 전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양측 캠프에서 역할을 하셨던 분들이 정권 재창출을 위해 서로 협의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교환한 뒤로 물밑 논의를 시작했다. 특히 전날(22일) 이 후보가 오는 25일 경기도지사직을 사퇴하기로 하면서 양측 간 회동 날짜 조율도 사실상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명낙회동의 장소가 서울 종로구란 점에서 이 후보가 이 전 대표를 찾아가는 모양새를 갖추게 됐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은 자리에서 이 전 대표와의 회동 문제에 대해 "협의 중으로 지켜보면 좋을 것"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고, 이어 오후 봉하마을을 찾은 뒤엔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또 그렇게 해야 한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적극적인 의사를 표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도 "이 후보가 이 전 대표에게 연락도 드렸고, 원팀 의사도 계속 전달하고 있다. 정성을 다하며 이 전 대표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며 "머지않은 시간 안에 (회동의) 가닥이 잡히지 않을까 싶다. 신뢰를 갖고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 측도 이 후보 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추후 일정을 고려해 회동을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협의는 하고 있고, 여러 정치 일정을 고려해서 잘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 전 대표도 (이 후보를) 만나는 자체를 주저하거나 회피하거나 그런 게 전혀 아니다"고 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