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식약처, ‘맨발 양념’ 中영상에 “국내 수입 안돼…식품도 아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식약처, ‘맨발 양념’ 中영상에 “국내 수입 안돼…식품도 아니다” - 중국에서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맨발로 밟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당 물질이 ‘파리스 폴리필라’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이 물질은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맨발로 밟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2일 해당 물질이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영상 속 원료는 ‘파리스 폴리필라’(Paris polyphylla·삿갓나물 속)의 열매로 추정된다”면서 “해당 원료는 국내에서는 식용불가 원료이므로 식품으로 수입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맨발 양념’ 영상으로 잘못 알려진 열매 -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중국에서도 열매를 발로 밟아 껍질을 제거하고, 그 씨앗을 (식품이 아닌) 종자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에는 중국 공장의 모습이라면서 한 여성이 붉은색 물질을 맨발로 밟고 있는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서울신문

식약처, ‘맨발 양념’ 中영상에 “국내 수입 안돼…식품도 아니다” - 중국에서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맨발로 밟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당 물질이 ‘파리스 폴리필라’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이 물질은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캡처


이 여성은 마스크나 두건 등 위생 복장도 하지 않은 채 붉은색 물질을 맨발로 밟고 있었는데, 일각에서는 붉은색 물질이 고춧가루 양념장일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3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배추를 절이는 모습이 담긴 중국 영상이 확산하면서 중국산 수입 식재료에 대한 불신이 커진 탓에 최근 영상에 대해서도 이 같은 추측이 확산한 것으로 보인다.

‘알몸 절임 배추’ 영상에는 위생 상태가 불량한 포크레인으로 배추를 운반하거나 상의를 벗은 남성이 탁한 웅덩이에 들어가 배추를 절이는 장면이 등장해 수입 김치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서울신문

- 소셜미디어서비스(SNS)에서 논란이 된 ‘중국의 배추 절임’ 동영상. SNS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