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터키 전차에 국산 파워팩 탑재…터키 외무 "수출 승인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터키 외무 방한 중 방위사업청장 회담…"오늘 수출면허장 승인해"

터키 알타이 전차, 파워팩 못 구해 수년째 양산 차질

연합뉴스

K2 흑표 전차
[현대로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가 한국 K2 흑표 전차의 기술을 도입해 개발한 전차에 한국산 파워팩(엔진과 변속기)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을 방문 중인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을 만난 후 트위터를 통해 "강 청장이 오늘 알타이 전차 파워팩 수출면허장(Export License)을 허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방위산업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이는 알타이 탱크 프로젝트의 중요한 단계"라고 덧붙였다.

터키 알타이 전차는 한국 K2 흑표 전차의 기술을 이전받아 개발한 3세대 전차다.

2011년 시제품이 공개됐으며 2015년께 실전 배치할 예정이었으나, 엔진과 변속기를 결합한 파워팩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현재도 양산에 들어가지 못한 상태다.

애초 터키군은 알타이 전차에 독일산 파워팩을 장착할 계획이었으나, 독일 정치권에서 터키 정부의 인권탄압을 이유로 수출을 불허했다.

이후 터키는 수년간 파워팩 확보를 위해 자체 개발 및 해외 업체와 기술 협력 등 여러 방안을 모색했으나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연합뉴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 트위터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에는 두산인프라코어와 S&T가 K2 전차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한 파워팩에 관심을 보여왔다.

두 회사가 개발한 국산 파워팩은 변속기의 성능이 한국군의 요구 수준에 미치지 못했으며, 결국 K2 전차에는 국산 엔진과 독일제 변속기를 혼합한 파워팩이 탑재됐다.

그러나 터키는 방위사업청에 한국산 파워팩이 한국군 요구성능의 70% 정도만 충족해도 알타이 전차에 탑재할 수 있다는 의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산 파워팩 개발에 정부 예산이 투입돼 터키가 한국산 파워팩을 수입하려 해도 한국 정부의 승인이 없으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방위사업청이 수출면허장을 승인한 만큼 터키는 국산 파워팩을 소량 수입해 시험·평가를 거친 후 본격적인 도입 물량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