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8 북한군 김명국 추적보도' 안종필자유언론상 수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5월 뉴스룸이 연속 보도한 '5·18 북한군 김명국 추적보도' 편이 제33회 안종필자유언론상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은 오늘(22일) 시상식을 열고, "5·18 북한군 개입설을 종식시킨 중요한 보도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김명국은 8년 전 한 방송에서 자신이 5·18 때 광주에 침투한 북한특수군이라고 주장한 인물입니다.

JTBC 취재진은 석 달동안의 추적 끝에 김씨를 만나서 "광주침투설은 모두 자신이 지어낸 이야기"란 자백을 이끌어냈습니다.

봉지욱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