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남욱 재소환…대질조사 '700억' 규명 주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남욱 재소환…대질조사 '700억' 규명 주력

[뉴스리뷰]

[앵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22일) 남욱 변호사를 다시 소환했습니다.

어제 대장동 핵심 4인방을 상대로 벌였던 대질조사의 내용을 토대로 고강도 수사를 이어가는 모습입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유동규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곧장 이튿날 남욱 변호사를 다시 불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