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이영돈♥'황정음, 둘째 임신 후 맛난거 많이 먹더니 통통.."살쪄야 더 이쁜가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황정음 인스타



배우 황정음이 근황을 전했다.

22일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토실토실 내얼굴"이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정음은 풍성한 머리숱이 돋보이는 숏컷 헤어를 하고 셀카를 찍고 있다. 황정음은 진주목걸이와 레이스 달린 의상 등으로 우아한 매력을 자랑했다. 둘째 임신 중인 황정음은 살짝 살이 오른 모습에도 청순한 미모를 과시했다.

이를 본 지인들은 "너무 귀엽고 어려졌다"라고 반응했고, 황정음은 "나 칼단발이 하고 싶은데 버섯이야", "난 살쪄야 더 이쁜가봐"라고 댓글을 남겨 웃음을 안겼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지난해 9월 이혼 소식을 알렸던 두 사람은 최근 재결합 소식에 이어 둘째 임신 사실을 알려 축하를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