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식약처 “맨발 영상 속 원료 고추 양념 아냐…국내 수입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맨발로 밟아 고추 양념을 만드는 추정을 일으켰던 소셜미디어 틱톡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맨발로 밟아 고추 양념을 만든다는 추정을 불러일으키며 인터넷에 확산된 영상 속 붉은 물체는 고추 양념이 아니며 한국에 식품으로 수입될 수 없는 원료라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2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해당 동영상은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 계정에 업로드된 동영상과 동일하고, 영상 속 원료는 ‘삿갓나물 속(Paris polyphylla)’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해당 원료는 국내에서는 식용 불가 원료이므로 수입될 수 없으며 중국에서도 열매를 발로 밟아 껍질을 제거하고 그 씨앗을 종자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추가 내용이 확인되는 대로 다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얼마 전 중국에서 알몸으로 김치를 만드는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컸는데, 지난 21일 국내 인터넷에 중국에서 맨발로 고추 양념을 만드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퍼지면서 중국산 김치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됐다.

경향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