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성남시의회 로비 의혹' 구체적 진술에도…검찰은 무혐의 처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시 대장동 인물들에 대한 과거, 검찰의 '부실수사 의혹'을 보도합니다. 대장동 의혹의 한 축은 '성남시의회 로비'입니다. 그 중에서도 '최윤길'이란 인물입니다. 2014년 검찰은 최윤길 당시 성남시의회 의장에 대한 '비리 의혹 정보'를 받습니다. 대장동 관련자가 최 의장에게 금품을 건넨다는 구체적인 진술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수사를 한 뒤 '죄가 안된다'거나 '증거 불충분'으로 사건을 끝냈습니다. 당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저희가 입수한 '수사보고서'를 통해 살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