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동규 "뇌물 받은 적 없다"‥검찰, 남욱 닷새째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검찰이 유동규 전 본부장 한 사람을 먼저 재판에 넘겼지만 과연, 대장동 4인방 모두를 관통할 혐의를 밝혀낼 수 있을지 앞으로의 수사, 전망해 보겠습니다.

구민지 기자.

◀ 기자 ▶

네, 서울중앙지검입니다.

◀ 앵커 ▶

유동규 전 본부장이 재판에 넘겨지고 나서 입장문을 냈어요.

◀ 기자 ▶

네, 어젯밤 기소된 유동규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이 오늘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