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劉 "늦은 시간에 집에 있는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 尹"처가 데려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부인 김건희씨가 반려견을 집 근처의 사무실로 데려가 캠프 실무진이 사진으로 남긴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당 SNS를 직접 관리하는 김씨가 자택에서 직접 찍어 작성한 게시물'이라는 분석이 공공연해지자 "기획자는 나"라며 차단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대선후보 맞수토론에서 논란이 된 개 사과 사진에 대해 "여기에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 제가 지는 게 맞다"며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본인이 직접 사과에 나섰다. 동시에 문제의 사진이 작성된 시점에 본인이 현장에 없었다는 것, 사진을 찍은 사람도 부인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했다.

노컷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창원 기자게시물이 작성된 경위와 관련한 유승민 전 의원의 질문에 윤 전 총장은 "캠프 실무진이 집이 아닌 곳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이 "밤 12시가 넘은 시간에 집에 있는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었다는 거냐", "직원이 반려견을 밖에 데리고 나가서 사과를 주는 사진을 찍고, 그걸 다시 그 시간에 SNS에 올렸다는 건가"라고 재차 질문의 범위를 좁히자 윤 전 총장은 "반려견을 데리고 나 간 것은 제 처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해당 SNS가 윤 전 총장의 일상적 모습이나 반려견 등 사생활에 근접한 내용으로 꾸려져 왔던 만큼, 일찌감치 부인 김씨가 계정과 게시물 작성을 관리한다는 얘기는 있어왔다. 캠프 관계자도 "배우자께서 주도권이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사진에 반려견이 앉은 쿠션과 바닥 타일, 반려견의 눈에 비친 조명까지 종합해 '윤 전 총장을 옆에 두고 김씨가 자택에서 사진을 찍어 올렸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저는 그 시간에 대구에서의 토론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오고 있었고, 도착 시간은 한 새벽 1시 반쯤 됐다"고 했다. SNS 관리를 부인 김씨가 하는 것이냐는 물음에도 "저희 집에서 휴대폰에 있는 사진을 보내면 그걸 가지고 만드는 것은 캠프에서 한다"며 문제적 상황에서 본인과 부인을 멀찍이 거리 두기 위해 노력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