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을 개 취급" 당도 발칵…윤석열 "승인한 제 책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조금 전 끝난 국민의힘 대선 후보 '2차 맞수토론'에서도 윤석열 후보의 발언과 사과를 놓고 뜨거운 공방이 오갔습니다. 이에 앞서 당내 경쟁 후보는 "사퇴"를 요구했고, 이준석 대표는 "상식을 초월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서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토론 시작부터 1대1로 맞붙은 유승민 후보는 윤석열 후보를 거세게 몰아세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