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25일 경기도지사 사퇴…경기도, 24년 만에 '부지사 권한대행 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오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는 25일 경기도지사직을 사퇴한다. 이 지사가 사퇴함에 따라 경기도는 24년 만에 부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경기도는 22일 “이 지사가 지사직 사퇴일을 25일로 정했으며, 조만간 경기도의회 의장에게 사임통지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의 공식적인 지사직 수행일은 25일 24시까지로, 26일 0시부터 지사직에서 물러난다. 이는 공직선거법상 대선 후보자의 공직 사퇴 시한(대선 90일 전인 12월 9일)보다 한 달 가량 이른 것이다.

이 지사는 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에는 마지막 간부회의를 주재한 뒤 도의회를 방문하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회견에서 선출직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임기를 다 채우지 않고 중도 사퇴하는 데에 대한 소회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사퇴에 따라 경기도정은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새 지사가 취임할 때까지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경기도가 부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되는 것은 24년만이다. 1997년 9월 이인제 경기지사가 대선 출마를 위해 도지사직에서 물러나자 임수복 부지사가 대신 도정을 살폈다. 당시 권한 대행은 1998년 6월까지 약 10개월간 이어졌다. 오 부지사의 경우 내년 7월까지 9개월간 권한대행을 맡게 된다.

오 부지사는 그간 이 지사가 시행했던 정책을 관리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는 다음달 2일 경기도의회에 내년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인데, 이 지사는 예산안에 대한 결제까지 마친 상태다. 경기도가 그간 시행해온 주요 정책은 이 지사의 핵심 정책인 기본시리즈(기본 소득·대출·주택), 경기도 산하기관 동북부 이전, 일산대교 통행료 인하 등이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그간 이 지사가 추진해온 각종 정책들을 유지하는 데 도정 운영의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정책 연속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대선후보 선출 다음날인 지난 11일 이 지사에게 “하루속히 경기도지사직을 정리하고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해 본격적으로 대선을 준비해야 한다”며 지사직 조기 사퇴를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는 다음날 “조기 사퇴해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 권유도 충분히 이해하지만, 숙고 결과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며 18일과 20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수행했다.

김태희 기자 kth08@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