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해줘 홈즈' 윤승아, 부모님을 위한 은퇴하우스 찾으러 강원도 출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윤승아가 부모님을 위한 은퇴하우스를 찾으러 강원도로 출격한다.

오는 24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연출 임경식 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배우 윤승아가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퇴직한 아버지의 꿈을 위해서 집을 찾는 두 딸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아버지의 오랜 꿈이 은퇴 후 강원도에서 정착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부모님이 편히 생활할 수 있는 은퇴하우스를 바랐다. 지역은 강원도 전 지역으로 산과 바다, 강 근처의 자연친화적인 뷰를 바랐다. 평소 산책을 즐기는 부모님을 위해 집 근처 산책할 수 있는 곳을 원했으며, 아버지의 서재공간과 어머니의 텃밭을 필요로 했다. 방은 3개 이상으로 2층 이상일 경우, 1층에 방이 있길 바랐다. 예산은 전세, 매매 상관없이 4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배우 윤승아가 인턴코디로 출격한다. 복팀장 박나래는 윤승아를 소개하며, 뛰어난 인테리어 실력을 칭찬한다. 윤승아는 최근 사무실을 리모델링하면서 직접 인테리어에 참여했다고 밝히며, 최소의 금액으로 최대의 효과를 내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발품을 팔았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윤승아는 남편 김무열과 붐이 고교동창이라고 밝힌다. 이에 붐은 뒤늦게 윤승아를 떨리는 목소리로 ‘제수씨’라고 불러 모두를 폭소케 한다. 윤승아는 “남편이 붐만 나오면, 학교의 전설이었다고 자랑스럽게 얘기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곧바로 붐의 반전 면모가 공개돼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박나래와 함께 출격한 윤승아는 춘천으로 향한다. 집주인이 직접 설계와 시공을 한 3층 단독 주택으로 그림 같은 잔디마당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매물의 이름이 공개되자, 빅뱅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춘다. 윤승아의 춤 실력을 확인한 코디들이 ‘장동민과 실력이 비슷하다’고 하자, 윤승아는 “저 태어나서 춤을 처음 췄어요”라고 털어놓는다.

하지만 매물 소개만큼은 집 안의 디테일을 모두 찾아내는 완벽한 발품실력을 선보인다. 마당의 물 빠짐 시설을 체크 하는가 하면, 반려견을 위한 펜스와 장소마다 다른 느낌으로 설치된 조명을 발견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는 후문이다.

막힘없이 펼쳐진 대룡산 뷰와 화이트 인테리어에 반한 윤승아는 “층을 올라올 때마다 감동 게이지가 상승한다.”고 말해 매물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덕팀에서는 가수 세븐과 양세찬이 출격한다. ‘홈즈’ 역사상 매물 간의 최장거리로 역대급 발품 전쟁을 펼쳤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60대 부모님을 위한 자연친화 은퇴하우스 찾기는 24일 오후 10시 4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