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이천수 "♥심하은, 육아 스트레스 먹는걸로..멋진 몸+자아 되찾길"(브래드PT)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이천수 심하은/사진=M에브리원 제공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브래드PT&GYM캐리'로 변화를 약속했다.

22일 오후 MBC 에브리원 새 예능 프로그램 '브래드PT&GYM캐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김숙, 이현이, 이기광, 정미애, 이천수, 심하은, 현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 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 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

이천수, 심하은 부부는 '브래드PT&GYM캐리'에 동반출연. 건강한 다이어트를 한다. 이천수는 "부부 프로가 어려운데 하은이를 만나서, 아내인 하은이도 육아 스트레스가 많았고 저도 애가 셋이라서 엄마에 대한 스트레스가 있었고, 그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푸는 것 같더라"면서 "자신이 과거에, 젊었을 때 멋진 몸과 자아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완벽하게는 아니더라도 건강하게 하면서 엄마들의 워너비가 될 수 있지 않겠나. 그런 부분에서 하은이 몰래, 이 프로그램 왔을 때 딱 맞을 거라 생각했다. 그리고 우리 마누라가 굉장히 웃기다. 그런 점에서 신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심하은도 "저희 가정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찾아가고 있다. 저도 이현이씨가 하신 축구를 하고 있는데, 기사 사진에 등이 너무 넓고 크더라, 제가 커진 느낌을 처음 보고 너무 놀랐는데 신랑이 얘기하길래 용기내서 하겠다고 했다. 축구할 때도 용기내서 했고 내 자신을 돌아봤었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을 되찾고 있는 느낌도 있다.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심하은은 자신을 바라보는 첫째 딸도 달라졌다며 "첫째딸은 운동하면서 변해가는 저를 보면서 좋아하는 게 눈빛에서 보여지고 산책가자고 하면 같이 산책도 해준다"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이천수는 "출연 이후 온 가족이 하은이 눈치를 본다. 스트레스 받지 않을까 해서 모든 이들이 하은이한테 맞춰져 가고 있고, 그러면서 가족들 모두 건강해지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개인 맞춤형 PT를 통해 다시 태어날 수 있을까. 앞으로 일어날 변화에 예비 시청자들도 관심과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M 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는 22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