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이낙연, 윤석열 '전두환' 발언 고리로 뭉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의 키맨이죠. 검찰이 유동규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그런데 '배임' 혐의가 빠진 데에 대해서 여러 가지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관련 내용을 상황실에서 짚어봅니다.

[기자]

[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난달 30일) : 민간의 그런 어떤 이득이 생긴 부분들은 최대한 확보하면 좋겠죠. 근데 그건 법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잖아요. 구조 자체가 설계된, 구조 자체를 다시 한번 들여다보시면 그 당시에는 최선의 설계였습니다. 이상 설계를 할 수가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