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만의 장르로”…버가부, 독특한 세계관 앞세운 ‘꿈의 데뷔’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콤함 속 오싹한 매력을 뽐낸다. 신인 걸그룹 버가부가 신비로운 세계관으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22일 오후 신인그룹 버가부(초연 유우나 레이니 지인 은채 시안)의 온라인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버가부는 데뷔곡 ‘버가부(bugAboo)’와 수록곡 ‘올 나잇 플레이(All Night Play)’의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곡 ‘버가부’로 정식 데뷔 무대를 장식한 멤버들은 “많은 분께 버가부를 보여드렸다는 생각에 마음이 벅찬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대만에서 온 레이니는 “한국에 온 지 4년이 됐다. 오랜시간 연습해서 드디어 데뷔하게 되어 너무 떨린다.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고, 은채는 “6년간의 연습생 생활을 끝내고 드디어 데뷔하는 이 자리가 꿈만 같다. 멤버들과 함께한 3년의 결실을 맺는 순간이라 생각하니 떨린다”고 설렘을 전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연은 “‘프로듀스 48’에 출연해 ‘열정 초연’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많은 분이 기억해주셔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열정 초연’에 이어 열정적인 ‘버가부 초연’이 되겠다”고 했고, 시안은 “데뷔하게 되어 기쁘고, 여섯 멤버와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일본인 멤버 유우나는 “어렸을 때 드라마 ‘선덕여왕’을 보고 한국에 관심이 생겨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 앞으로 더 많이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작사작곡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멤버 지인은 “여섯 멤버와 무대에 서 있다는 자체가 실감 나지 않는다. 열심히 할 테니 항상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가부(bugAboo)’는 사전적 의미로 까꿍, 왁 하고 놀래키는 상상 속의 두렵고 놀라운 존재라는 뜻으로, ‘세상을 놀래키는 존재가 되고 마음속의 두렵고 놀라운 존재를 함께 극복하고 꿈을 이루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멤버 초연은 “팀명 버가부는 ‘상상 속의 두렵고 놀라운 존재’라는 사전적인 뜻과 두렵고 놀라운 존재를 극복하고 꿈을 이루자는 의미가 있다. 많은 분들에게 무한한 잠재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독특한 팀명에 은채는 “처음 팀명을 들었을 때 ‘깜짝 놀라게 한다’는 느낌이 귀여웠다”면서 “연습생 생활을 하며 ‘연습생’이라고 불렸는데, ‘버가부’라는 이름이 생겼다고 생각하니 멤버들과 한 가족이 된 느낌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팀 명과 동명의 데뷔곡 ‘버가부’는 새로운 세계로 떠난 버가부 멤버들의 모험기를 담은 곡. 버가부의 세계관을 담은 가사와 걸크러시 가득한 멤버들의 보컬이 돋보인다. 무대 위 멤버들은 펑키한 악동과 걸크러시 여전사로 변신한다.

곡의 첫인상에 관해 묻자 레이니는 “신선하다고 생각했다. 버가부만의 독특한 음악으로 데뷔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은채는 “2년 전에 이 노래를 들었는데, 도입부에 나오는 말 소리가 신선했다. 이제 말 소리를 들으면 버가부를 먼저 떠올려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어 지인은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었다. 멜로디라인 매력적인 곡이다. 멤버들의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버가부’ 뮤직비디오에서 멤버들은 오싹한 모습으로 등장해, 당차고 당당하게 변신해 유령과 대치한다. 버가부의 거대한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뮤직비디오다. 레이니는 “처음 뮤직비디오를 찍어 설레고 긴장됐다 9대의 슈퍼카와 함께 찍은 장면이 특히 멋있게 나온 것 같다”고 촬영 후기를 전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안은 “뮤직비디오에 CG가 많이 들어가 있다. 유령이 실제로 없으니 허공에 대고 연기하느라 어려웠다”면서 “그래도 멤버들과 촬영하며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고 웃어보였다. 유우나는 “촬영장이 승마장이었는데, 모래바닥에서 춤을 추느라 어려운 신이 많았다. 하지만 모니터링 해보니 영화의 한 장면 같이 나와 기운이 났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버가부는 데뷔에 앞서 한국청소년연맹 홍보대사로도 발탁됐다. 초연은 “데뷔에 앞서 한국 청소년을 대표하는 홍보대사가 되어 영광이다. 앞서 홍보대사로 활동하신 씨스타, 갓세븐 선배님의 발자취 따라가고 싶다”고 했다. 멤버들의 강점을 살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관해서도 답했다. 지인은 “‘비긴 어게인’에 출연하고 싶다. 무대에서 강렬한 퍼포먼스 보여드리지만, 어쿠스틱한 장르와 가창력에도 강점이 있다는 거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고, 유우나는 “체력이 자신 있으니 ‘런닝맨’이나 ‘골 때리는 그녀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바랐다.

버가부의 롤모델은 선배가수 오마이걸. 초연은 “끈끈한 팀워크와 롱런하는 점을 배우고 싶다. 또 무대에서 즐기는 모습도 본받고 싶다”고 했고, 유우나는 “버가부만의 장르를 만들어 누군가의 롤모델이 되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버가부’라는 이름을 내걸고 정식 데뷔를 3일 앞두고 있다. 멤버 시안은 “버가부를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싶다. 길을 걷다가 버가부 노래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고, 초연은 “열심히 활동해서 평생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꼭 받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버가부는 아이유, 오마이걸, NCT127 등의 히트곡을 쓴 라이언 전이 첫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을 맡은 걸그룹. 데뷔앨범 ‘버가부(bugAboo)’는 오는 25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음원 발매에 앞서 오늘(22일) 오후 6시 데뷔 쇼케이스 ‘PRICK or bugAboo’를 개최한다. 이번 쇼케이스는 SBS MTV를 비롯해 MTV Asia, 유튜브 채널 The K-POP을 통해 생중계 된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제이지스타, A TEAM 엔터테인먼트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