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윤석열 캠프가 ‘셀프’ 낙선운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라리 아무 것도 하지마” 일갈

세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과 이어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이른바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캠프가 낙선운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개판이다”라며 윤 후보에 대한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윤석열 캠프에서 또 사고를 쳤다”며 “자기 낙선운동하는 캠프는 처음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라리 아무 것도 하지 마라”라며 “윤석열 캠프는 어찌 매번 대형 사고만 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개 사과’ 사진 논란을 강하게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후보의 전두환 찬양 망언 문제는 단순히 특정 지역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6월 항쟁 이후 지금껏 쌓아 놓은 민주공화 질서의 기본 가치관을 뒤집는 망발”이라며 “어디 강아지에게 사과를 주고, 이런 식의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는 정말 안 된다. 국민의힘의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고 윤 후보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네티즌 댓글을 받아 한 말씀 드린다. ‘박근혜보다 무식, 이명박보다 욕심 많고, 전두환보다 무데뽀(막무가내)다’ 누구를 지칭하는지 알겠나”라고 일갈했다. 이어 “저토록 무식해도 검찰총장에 오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며 “윤 후보는 전두환 찬양 발언에 대해 국민을 조롱하는 듯한 저질스러운 태도를 보인다. 사과를 하라니 SNS에 뜬금없이 돌잡이와 강아지 사과 사진을 올려 국민을 분노케 했다. 국민을 개, 돼지로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사상 최초로 탄핵된 박근혜도 후보 시절 이렇게 막 나가지 않았다”며 “대통령이란 헛된 꿈을 포기하지 않는 한 본인도, 국민도 모두 불행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