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G20·COP26 참석 위해 다음주 유럽 순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황과 만나 북한 방문 관련 논의도 할 것”

한겨레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COP26(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참석 등을 위한 순방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 등을 위해 28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7박9일간 일정으로 유럽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방북 의사’를 밝혔던 프란치스코 교황도 다시 만나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논의도 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교황과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폭넓은 대화를 할 것으로 예상되며, 여러가지 의미있는 제안을 하는 활동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교황청 공식 방문, G20과 COP26 정상회의 참석 및 헝가리 국빈 방문을 위해 10월 28일부터 11월 5일까지 7박9일 일정으로 이탈리아 로마, 영국 글래스고,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9일 교황청을 공식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 및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각각 면담을 할 예정이다. 교황청 방문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수행한다. 박경미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두번째로,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밝혀, 한-미 정상이 같은 날 교황을 만나는 일정이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30일과 31일에는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주요국 정상과 양자 회담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1일과 2일에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다. 130여개국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과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세션 발언 등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NDC)도 국제사회에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유럽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헝가리를 국빈방문한다. 2일 헝가리 선박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추모공간 건립에 대해 사의를 표할 예정이다. 3일에는 헝가리 아데르 대통령 및 오르반 총리와 각각 회담을 하고, 4일에는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가 참여하는 ‘비세그라드 그룹’과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각각 양자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박경미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헝가리 방문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 이후 20년 만의 정상방문이며, 비세그라드 그룹은 유럽연합 내 두번째로 큰 교역대상이자 최대 수출시장”이라고 밝혔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