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숙·심하은…'브래드PT&GYM캐리', 건강 찾아 인생 2막 시작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천수 심하은 이기광 김숙 이현이 정미애 현우(왼쪽부터 차례로)가 '브래드PTGYM캐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에브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강 찾기로 인생 제2막을 시작한다. '브래드PT&GYM캐리'의 출연자들은 각자에게 맞는 운동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나갈 예정이다.

22일 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숙 이현이 이기광 정미애 이천수 심하은 현우가 참석했다.

'브래드PT&GYM캐리'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건강, 살 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 PT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준다.

출연자가 대변하는 다양한 사람

한국일보

김숙이 '브래드PTGYM캐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에브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광 김숙 이현이는 MC로 나선다. 근육질 남성의 입장을 대변할 이기광은 "재밌고 건강하게 MC를 해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아이돌로 활동하며 운동, 식단 조절을 열심히 해왔던 그는 "예전엔 저탄고지 같은 느낌으로 완벽하게 식단 조절을 했지만 지금은 나이도 있고 건강을 생각해야 해서 일상 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식단을 찾아 관리하고 있다"고 건강 관리법을 설명했다.

대한민국 평균 여성의 모습을 보여줄 김숙은 "운동 프로그램에 내가 캐스팅된 이유를 생각해봤다. 타고난 몸을 가진 이들을 보통 사람들이 어떻게 이해하겠느냐. 나같이 다이어트하다가 요요도 와보고 여러 실패를 했던 사람들이 건강한 운동을 배우는 모습을 보여주자는 게 프로그램 측의 생각인 듯하다"고 이야기했다.

이현이는 "제작진분들이 모델 생활을 오랜 시간 해온 내 다이어트 비법을 궁금해하셨을 듯한데 사실 내겐 아무것도 없다. 이번 기회를 통해 나도 정말 많이 배우고 있다. 시청자분들과 같은 자세로 배우는 중인 내가 변화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분들께 용기를 심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숙은 "이기광씨는 운동, 노력으로 몸을 만드신 분이다. 이현이씨는 푹 자고 많이 먹는데 살이 안 찐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게 됐다"고 했다. 이현이는 "티키타카가 잘 맞아서 놀랐다. 세 MC들의 케미스트리가 정말 좋다"고 이야기했다.

건강 찾기 도전

한국일보

현우가 '브래드PTGYM캐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에브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애는 "요즘 시국이 시국이다 보니 아이들과 집에만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활동량이 줄었다. 건강하고 재밌게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운동이 없을지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 상황 속에서 이 프로그램을 만나게 됐다"고 했다. 출산과 스케줄의 병행으로 힘들어했던 그는 건강을 되찾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마른 몸의 소유자 현우는 벌크업에 도전한다. 그는 "실제로 내 건강이 많이 안 좋아져 있는 상태였다. 정신도 나태해지고 있었다. 혼자 운동을 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되더라. 이 프로그램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새롭게 기회를 얻었다. 의욕을 찾으면서 새 꿈을 꾸고 건강을 찾게 됐다. 몸이 건강해지니까 정신도 건강해지는 듯하다"고 했다.

가정에 생긴 변화

한국일보

심하은이 '브래드PTGYM캐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에브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반 출연하는 이천수 심하은 부부는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할 전망이다. 이천수는 "하은이가 육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푸는 듯했다. 젊었을 때의 멋진 몸과 자아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이 프로그램에 잘 어울릴 거라고 생각했다. 하은이가 웃긴 편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심하은은 "우리 가정이 이 프로그램 덕에 새로운 삶을 찾아가고 있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자신의 뒷모습을 사진으로 봤을 때를 떠올렸다. 그는 "내가 아닌 줄 알았다. 등이 정말 넓더라"고 말했다. 또한 "스스로를 보고 너무 놀랐는데 남편이 (이 프로그램에 대해) 얘기하길래 용기 내서 하겠다고 했다.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건강을 되찾고 있다"고 밝혔다.

재미와 감동으로 무장

한국일보

이기광이 '브래드PTGYM캐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에브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연자들은 '브래드PT&GYM캐리'를 통해 건강을 되찾을 것을 다짐했다. 바뀌는 과정에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겠다고도 말했다. 현우는 "방송을 통해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이야기했다. 정미애는 "온 가족이 건강하고 즐겁게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방송하겠다"고 약속했다. 심하은은 "목표를 달성해서 새롭게, 씩씩하게 제2의 엄마 인생을 살아가겠다. 엄마들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천수는 "많은 정보가 방출된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하는 부분, 가족의 사랑이 나오는 부분이 재밌다"고 이야기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현이는 "'브래드PT&GYM캐리'는 일회성 운동을 가르쳐주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출연자들도 0에서 시작해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거다. 오랫동안 함께할 수 있는 그런 방송이다. 시청자분들도 운동에 대한 의지가 생기실 거다"라고 했다. 김숙은 "단순히 살 빼고 다이어트를 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출연자들의 케미스트리가 정말 좋다. 정미애씨의 귀여운 아이들을 보는 재미도 있을 거다. 이천수씨와 심하은씨의 티키타카 역시 큰 웃음을 즐 거다. 현우씨와 이현이씨의 라이벌전도 있으니 지켜봐 달라. 내가 변화하는 모습에도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출연자들의 긍정적인 변화로 꽉 채워질 '브래드PT&GYM캐리'는 이날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