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동규 날치기 기소" vs "대장동 대출 부실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대장동 의혹을 두고 국민의힘은 검찰이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뺀 건 '이재명 꼬리자르기 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은 당초 검찰이 유 전 본부장에 대해 뇌물 혐의를 넘어 배임 혐의까지 무리하게 적용했던 것이라며, 이재명 지사와의 관련성 차단에 나섰습니다.

최경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민의힘 원내지도부가 '그분이 누군지 국민은 알고있다'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대검찰청을 찾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