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유동규에 뇌물 제공" 진술한 남욱 재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남욱 변호사를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남 변호사는 검찰 조사에 앞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3억 원이 넘는 돈을 왜 전달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검찰은 어제 남 변호사와 유 전 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정영학 회계사 등 4명을 대질조사 하는 과정에서, 지난 2013년 남 변호사가 유 전 본부장에게 3억여 원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유 전 본부장 공소장에 뇌물 혐의를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