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종원 '연돈 볼카츠' 사업 해명… 누리꾼들 "뒷다리살 가격만 오를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종원, 유튜브서 볼카츠 레시피 공개

아시아경제

사진=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와 화제가 된 제주 돈가스집 '연돈'과 손을 잡고 프랜차이즈 '연돈 볼카츠'를 만들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백 대표는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에서 '연돈 볼카츠? 집에서 만들어 봅시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백 대표는 이른바 '멘치까스'로 불리는 볼카츠를 집에서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소개하며 '연돈 볼카츠' 브랜드를 만들게 된 까닭을 밝혔다.

이어 "등심으로 만드는 돈가스는 손이 정말 많이 간다. 등심을 따로 잘 발라서 근막을 제거하고 하나하나 썰어서 칼집을 낸다. 그걸 다시 두들겨서 돈가스를 만드는 게 쉽지 않다"며 "사실 연돈 돈가스를 맛보게 해드리고 싶지만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은 한돈협회에서 많은 도움의 요청이 있었고, 제가 한돈 모델이지 않으냐"며 "그래서 생각한 것이 연돈 돈가스는 못하지만 연돈의 느낌을 살려서 뒷다리살의 소비도 촉진시키고, 도움이 될 수 있을 게 뭔가 하다가 볼카츠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백 대표는 "매주 연돈 사장님과 함께 상의하면서 레시피를 같이 개발했다"며 "만약에 매장들이 잘 돼서 성업이 된다면 또 다른 (비슷한) 브랜드들이 생긴다. 우리 같은 프랜차이즈 업체에서는 별로 반갑지는 않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뒷다리를 활용해 이렇게 볼카츠를 만드는 브랜드가 많이 생기면 그만큼 농가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각에서는 "비선호 부위를 소비하자는 좋은 취지와 다르게 뒷다리 가격이 나날이 오르는 현상은 참 씁쓸하다", "삼겹살, 목살은 알아서 잘 팔리니 놔두고, 잘 안 팔려서 싼값에 파는 전지, 후지 홍보해서 가격만 올려놓은 셈", "연돈 프랜차이즈화 안한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쓴소리를 냈다.

반면 "볼카츠 영향으로 소비가 얼마나 는다고 가격이 오르겠느냐", "별걸 다 불편해한다", "레시피를 알려주면 소비자들에게 좋은것 아닌가"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편 제주와 서울 강남에 각각 1호점과 2호점을 낸 연돈 볼카츠는 돼지고기 뒷다릿살 부위로 만든 볼모양 미니 돈까스를 판매하는 포장 전문점이다. 가격은 단품 기준 3000원이다. 더본코리아 측은 "한돈 비선호 부위의 소비 확대를 위해 제주 매장에서 약 4개월간 테스트 판매를 거쳐 상품성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며 "향후 수도권 내 주요 거점 지역을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