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유동규 휴대전화 다음 주 초 복구·분석 작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검찰 압수수색 직전 창 밖으로 던진 휴대전화의 데이터 복구와 분석작업이 다음주 초 진행될 전망입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의 데이터 복구와 분석작업 진행을 위해 유 전 본부장 측과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로 보내 파손된 부분을 수리한 뒤, 저장된 자료를 그대로 옮겨 확보하는 작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대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