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강아지도 안 받네”…이승환, ‘尹 사과’ 패러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가수 이승환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王자’ 논란 당시 올린 사진(왼쪽)과 ‘개 사과’ 논란에 올린 사진. 이승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여’ 성향의 가수 이승환이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임금 왕(王)자’를 패러디한 게시물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이씨는 앞서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저격한 바 있다.

이씨는 22일 페이스북에 “그런 사과는 우리 강아지도 안 받네요”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자신의 반려견에게 빨간 사과를 내밀자, 반려견이 곁눈으로 사과를 힐끗 쳐다보는 모습이 담겼다.

이는 전날 불거진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을 따라 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은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을 샀다.

그러나 거센 비판을 받자 지난 21일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문제는 윤 전 총장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과’와 관련된 사진이 연달아 등장한 것이다. 특히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계정에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뒤 “토리야 인도 사과다”, “억? 아빠 오늘 또 인도 사과 있어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 사과 따왔나봐오!”, “우리집 괭이들은 인도 사과 안묵어예” 등의 문장을 달았다.

이 사진은 논란이 불거지자 바로 삭제됐다.

“국민을 조롱한다” 비판까지…이준석 “상식을 초월, 착잡하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을 조롱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마저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는 글을 올려 저격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이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기 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과 과일 사진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2021.10.22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습니다”

당내 경선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과 당원을 개취급 하는 이런 후보는 후보를 사퇴 하는게 맞지 않나”라면서 “대선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된다.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습니다”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어쩌다가 이렇게 까지 되었는지 본인이 몰락하는 것은 탓할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진다”면서 “본선까지는 다섯달이나 남 았는데 이젠 그만 하시지요”라고 적었다.

유승민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가족이든 직원이든 그 누가 하고 있든, SNS 담당자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면서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지적했다.

여권에서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경선결과 발표 후 잠행하던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었지만 윤석열씨의 언동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침묵을 깼다.

한편 윤석열 캠프는 사과를 개에게 주는 사진 등 잇따른 과일 ‘사과’ 게시물 게시 논란에 대해 “실무진의 실수”였다며 사과했다.

캠프는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