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BS 사장 후보자 2명 잇단 사퇴…김의철 후보만 남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사장 후보자 3명 중 2명이 잇따라 사퇴하며 김의철 KBS 비즈니스 사장만 남게 됐다.

22일 KBS에 따르면 제25대 사장 후보자인 임병걸 현 KBS 부사장과 서재석 전 KBS 이사가 사퇴했다.

임 부사장은 "재직 중 대학원에 다닌 사실로 논란이 있었던 점 때문에 이사회와 회사에 누를 끼쳐서는 안 되겠다"며 이날 오전 이사회에 사퇴서를 냈다.

서 전 이사는 이날 오후 KBS 이사회 사무국에 후보 사퇴서를 제출했다. 서 전 이사는 사퇴 이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경쟁 후보 3명 중 2명이 사퇴해 현재 후보는 김 사장만 남았다. 김 사장은 단독 후보로 오는 23일 비전 발표회와 27일로 예정된 최종 면접을 치른다.

오수연 기자 syo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