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설·행사·모임 3단계로 완화…하루 2만 5000명 확진 대비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들어간 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만 5000명까지 발생할 수도 있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교수는 22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에서 “의료체계·방역 역량은 최소한 평균적인 시나리오에 기반한 준비가 이뤄져야 한다”며 “(내년) 일일 확진자 2만 5000명, 재원 중환자 3000명이라는 시나리오에 대비해 내년 상반기 정도까지는 확장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내달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속도 조절과 최적의 방역 조합을 찾는 데 실패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내년 상반기 확진자가 몇 만명씩 발생하는 대규모 유행이 될 수 있고, 속도 조절과 방역 조합을 잘하면 최상의 시나리오, 내년 연말 1만명 이하로 억제될 가능성도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본질은 예상되는 최악의 유행 곡선에서 최상의 곡선을 만드는 것”이라며 “점진적인 접근을 통해 유행곡선을 평탄화하는 전략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단계적 일상회복 시기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경구용 치료제를 확보하는 등 ‘피해감소’ 전략과 점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피해 분산’ 전략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점진적 일상회복 방안으로 ‘3단계 완화’를 제시했다. 국민 생활을 제약하는 정도가 크지만 방역적인 영향은 낮은 시설부터 순차적으로 규제를 해제하는 식이다.

1단계로 우선 내달 초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시간을 해제하고 집합금지 업종을 완화한 뒤, 12월 초 2단계로 대규모 행사를 허용하고, 내년 1월 초 3단계로 사적모임 제한을 해제하는 것이 사례가 될 수 있다. 정 교수는 또 2단계와 3단계로 각각 진입할 때 중증환자 병상 예비율과 중환자·사망자수, 유행 규모 등을 평가해야 한다고 짚었다.

정 교수는 일상회복을 위한 보완 장치로 고위험시설에 한해 ‘백신 패스’를 한시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 교수는 또 국내 누적확진율이 0.67% 수준으로 해외에 비해 낮은 편인 만큼, 방역 완화시 피해가 더 커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백신의 평균 감염예방 효과를 80%로 보고 국민의 80%가 접종을 완료했다고 가정하면 델타형 변이가 유행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786만명∼973만명(인구의 15.2%∼18.8%)이 더 감염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한편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은 이날 경기도의 코로나19 재택치료 사례와 이를 보완하기 위한 단기진료센터 운영 사례를 소개했다. 임 원장에 따르면 올해 3월 2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경기도에서 총 4812명이 재택치료를 받았고, 9월 13일부터 이달 12일까지 1달간 116명이 단기진료센터를 이용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