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발사 감동을 다시 한번" 국립중앙과학관에 관람 발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리호 실물엔진 전시에 관심…항우연이 올린 발사장면 100만뷰 돌파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어제 발사 장면이 다시 한번 생각나서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순수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LSV-Ⅱ)가 발사된 지 하루가 지난 22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는 전날의 감동을 잊지 못한 가족 단위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중앙과학관은 누리호 발사 한 달 전부터 중앙볼트에 실제 한국형 발사체 개발 시험에 사용된 2단부 75t급 엔진 실물을 전시하고 있다. 2018년 5월부터 같은 해 11월까지 14차례에 걸쳐 1천288초의 연소시험을 완료한 엔진이다.

전북 전주에서 온 이일권(49) 씨는 "휴가를 내고 가족과 함께 여행을 다니다가 누리호 엔진 실물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일부러 중앙과학관에 들렀다"며 "어제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발사 생중계 장면을 지켜봤는데, 하늘로 날아오른 순간 가슴이 뭉클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