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포동 "모텔 생활 10년째…간암 판정 후 생 마감하려" (근황올림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남포동이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1일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전설의 영화배우 근황, 모텔방으로 직접 찾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남포동은 "업계 사람들하고 안 만난 지 오래됐다. 서울에는 병원 때문에 3개월에 한 번씩 간다"고 운을 뗐다. 10년 째 경남 창녕의 한 모텔에서 지내고 있다는 그는 "방을 내어줄 사람은 많다. 저도 원룸에 오래 살아봤지만, 한 달에 40만원 주고 모텔에서 생활하는 게 낫다. 시스템이 다 돼 있어서 혼자 생활하기 참 좋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변에서 걱정하는 이들은 없느냐는 질문에 남포동은 "어떻게 지내냐고 맨날 전화가 온다. 그럴 때마다 불편한 거 하나도 없이 잘 있다고 한다"면서 "사람들은 '옛날에 잘 나가던 남포동이 요새 모텔 생활을 하냐'고 생각하지만, 전 옛날부터 촬영을 다녔기 때문에 집보다 밖에 나가서 자는 게 익숙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초반에는 맨날 모텔을 들락날락거리니까 모텔 사장이 아니냐는 오해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경제적인 어려움에 대해서는 "밥 먹고 사는 데 지장은 없다. 씨름 연합회에서 일도 하고, 국가에서 나이 많다고 지원금을 주더라. 그걸로 먹고 산다"면서 "노인들 돈 없다는 건 전부 거짓말"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식사는 어떻게 해결하느냐는 말에 그는 "밥은 주로 해 먹는다. 시골 인심이 좋지 않나. 김치나 반찬 같은 걸 가져다준다. 요즘은 면사무소에서 이것저것 보내준다"고 전했다.

1965년 영화 '나도 연애할 수 있다'로 데뷔한 남포동은 지금까지 수백편의 영화에 출연해왔다. 그는 "영화배우 출신으로 방송국에 들어가니까 지상파 세 군데 다 출연이 가능했다"면서 "방송에서 사투리를 제일 먼저 사용했다. 당시에는 사투리를 쓰면 검열에 걸렸는데, '서울에는 왜 경상도 사람이 안 살까' 하는 마음으로 사투리를 썼다. 그렇게 사투리를 고집했다. 큰 역할은 아니지만 감초로 많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연기생활은 물론 행사 등의 활동으로 부수입도 많았다고 밝힌 남포동은 "돈은 많았다. 마이크를 한 번 잡으면 출연료 대신 땅을 주기도 했다"며 "근데 2000년도에 사업이 부도나면서 가정이 파탄 났다. 그때부터 이제 매일 술만 마셨고, 그러다가 간암에 걸리게 됐다"고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간 이식 수술을 받은지 11년이 됐다는 그는 "간암 선고를 딱 받고 '도저히 이건 안 되겠다' 싶더라. 그래서 필리핀으로 조용히 가서 아무도 없는 데에서 죽으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가진 게 아무것도 없어서 간 이식을 받기 힘든 상황이었다. 필리핀에는 작은 섬이 많으니까 거기서 일생을 마감하려고 했다"며 "당시 두 딸이 간을 주려고 했다. 근데 수술을 하려면 배를 찢어야 하지 않나. 시집도 안 간 딸들한테 해준 것도 없는데 간 이식을 어떻게 받을 수 있겠나. 그래서 도망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권하고 다 챙겨서 떠나려고 했는데 잡혀서 병원에 가게 됐다. 결국에는 막냇동생이 간 이식을 해줬다"며 "이제는 덤으로 산다는 마음이다. 간암 말기였는데 살아있는 것만 해도 고맙다. 그런 걸 몇 번 느끼고 나니까 죽고 사는 것에 대해 큰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여전히 작품 활동을 틈틈이 하고 있다는 남포동은 끝으로 "기회가 주어진다면 씨름 영화 한 편 제대로 찍어보고 싶다. 그게 내 꿈"이라고 전했다.

사진= '근황올림픽'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